티스토리 뷰

 벌써 네 번째 월말 가계부 정산이다. 11월달은 유난히 돈이 모자른 한 달 이었다. 9월 초 학기가 시작할때 즈음 마음먹기를 '학기중에는 여행에 큰 욕심 부리지 말고 학기가 끝나고 실컷 다니자!'했었는데... 실제로 11월에는 세고비아, 엘 에스꼬리알, 사라고사로 여행을 다녀와서 그런지 지출이 확 늘어버렸다. 12월 말에는 크리스마스 여행도 있고 해서 일부러 긴축재정을 했던 한 달이었는데 정산해보니 오히려 지출이 늘어 조금 당황했다. 역시 여행에는 만만찮은 지출이 따른다.


 어차피 12월 말이면 학기도 끝나고 연말 정산을 할 생각이라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다. 눈에 띄는 점은 당연히 '여행'항목. 지난 10월달엔 0% 였던게 무려 전체 지출의 32.8%로 크게 상승했다. 자연스럽게 생활비 총 합도 80유로 정도 늘었다. 12월은 정말 아끼고 아껴서 쓸 생각인데 과연 긴축재정으로 여행자금 확보가 가능할지, 두고 봐야겠다.



공유하기 링크
댓글
댓글쓰기 폼